블로그 이미지
창원YMCA에 있으면서 동네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대중교통,자전거,보행권과 신재생에너지,기후변화,녹색창원21, 친환경 건축과 생태주거단지,투명사회,소비자문제,마을만들기등... 주민의 힘으로 더욱 살기좋은 동네를 만들고자 합니다. 전점석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37)
칼럼 경일포럼 (0)
지구온난화, 에너지 (36)
지켜야할 근대문화유산 (59)
쉽지않은 느림과 비움 (24)
존경하는 인물 (17)
마음으로 읽는 시 (14)
문화가 있는 동네 (23)
지속가능한 녹색교통 (13)
아름다운 생물종다양성 (14)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32)
친환경 건축,도시 (15)
집없는 서민의 주거복지 (12)
멋있는 공공디자인 (3)
살아 있는 하천 (16)
빛과 소금의 교회 (16)
소비자는 왕이다. (0)
일본 큐슈에서 배운다 (33)
부정부패를 없애자 (9)
Total107,110
Today1
Yesterday19


SONY | DSC-N1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2.8 | +0.70 EV | 7.9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7:10:26 12:27:22


2007년 10월 26일, 유후인을 거쳐서 뱃부로 가는 길목에 있는 아소산에는 날씨가 무지무지하게 좋지 않았다. 산이 가까워지자 앞이 안보일 정도로 안개가 심하였다. 일본 최대의 온천단지인 뱃부는 오이타현에 있는데 매년 인구의 100배가 넘는 1천 5백만명의 관광객이 오는 곳이다. 뱃부에 들어서자 시내 전체를 뒤덮고 있는 온천증기로 인하여 섬찟한 기분이 들었다. 마치 부글부글 끓는 냄비라는 생각이 들었다.


SONY | DSC-N1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2.8 | +0.70 EV | 7.9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07:10:26 12:30:24


 이 일대에는 1,200여년 전부터 화산활동에 의해 지하 300미터에서 100도씨 전후의 색깔과 모양이 제각각인 증기, 흙탕물, 열탕이 분출하여 주민들이 도저히 살 수 없는 지역이라는 뜻으로 <지옥>이라고 불리었다. 이런 불모의 땅을 오히려 세계적인 관광지로 만들어낸 일본인들의 생각이 놀라웠다.



 지옥의 종류는 모두 9개인데 우리들은 시간이 없어서 카마도지고쿠(부뚜막지옥)만 볼 수 있었다. 카마도에는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6개의 연못이 있는데 온도에 따라서 색깔이 달랐다. 온도가 높아질수록 하늘색이고 낮아질수록 주홍색으로 변한다. 도깨비상이 입구에서 관광객을 반기고 있었다. 입장권을 사서 들어서니까 제일 먼저 족탕을 할 수 있는 곳이 나타났다. 오래 전의 종교박해 시절에는 기독교인을 온천에 빠뜨리기도 했단다. 흙탕물이 지글지글 끓고 있는 장면은 정말 신기하였다. 구내매점에서는 한글로 '온천수로 삶은 달걀을 먹으면 3년이 젊어지고 온천수를 직접 마시면 10년이 젊어진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온천수는 마치 조개탕 냄새가 나는 듯하였다. 매점에서 대여섯개의 달걀을 사서 나누어 먹었다. 동료들이 너무 젊어져서 어떻게 하실려고 하느냐고 놀리기도 하였다. 

 


 뱃부 시내에서 점심식사를 하고나서 바쁘게 움직였다. 우리 일행을 기다리고 있던 오이타현 관광과의 여직원이 친절하게 안내해주었다. 오이타 에코리사이클은 공기 좋은 산 속에 자리잡고 있었다. 바로 옆에는 소각장도 있었다. 리사이클 플라자는 재활용 공장과 체험관(라이프 플라자) 2동으로 되어 있었다. 체험관 입구에는 휴식시설이 마련되어 있는데 자그마한 빗물이용시설과 태양광 가로등, 재활용 책상과 의자 등이 놓여져 있고 설명판이 붙어 있었다.

 리사이클공장의 시설용량과 처리과정은 창원시와 비슷하였다. 선별작업장에는 개인별로 맑은 공기를 공급하는 파이프가 설치되어 있었고 파쇄기에는 먼지나지 않도록 물을 뿌리는 스프링쿨러가 설치되어 있었다. 리사이클 플라자에는 홍보관, 교육실, 체험실, 재생용품 전시, 자료실 등이 있었다. 자전거와 가구재생공방이 별도로 있어서 시민들이 직접 고쳐서 사용할 수 있다. 그 외에도 재생지, 재생비누에 대한 체험도 할 수 있으며 헝겊을 모아서 카텐, 장바구니 등을 만들 수도 있다. 가끔씩 일반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재활용 공개강좌도 실시하고 있다.

 근로자 중에는 시에서 인건비를 지원받는 16명의 뇌성장애인이 있는데 주로 청소를 담당하고 있다. 바로 옆 건물은 소각장인데 이곳에서는 쓰레기 소각열로 증기를 발생시켜 고효율 발전설비에 의해 전기를 발전하고 있는데 쓰고 남은 전기는 1㎾당 8엔에 전력회사에 팔고 있었다. 남은 증기는 공장 내의 냉난방, 급탕설비에 쓰고 있었다. 그리고 소각재는 건축용, 보도용 블록을 만드는데 사용되고 있었다. 그 외에도 특이한 것이 많다. 소각에 의해 발생하는 오수는 재처리하여 다시 사용하고 있으며 악취는 소각로 안으로 보내어 열분해에 의해 무취화를 도모하고 있다. 재미있는 것은 이 시설은 후생년금과 국민연금 적립금환원 융자시설이라고 한다.

 현재 소각장은 오이타현과 오이타시가 함께 환경위생조합을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이런 방식은 창원과 마산시에서도 배워야 할 부분이다. 견학을 모두 마치고 버스를 타고 떠날 때 이곳에 근무하시는 분들은 자기네들 시야에서 우리들이 전혀 보이지 않을 때까지 모두 손을 흔들어 주었다.

 이곳을 출발하여 아소산으로 가는 도중 국도변에 있는 휴게소에 들렀다. 그런데 이곳의 시설이 조금 특이하였다. 잠깐 쉬기 위해서 들렀는데 야마나미목장이 직접 운영하는 판매시설과 온천여관이었다. 농장은 자연농법, 유기농법으로 야채를 재배하며 소, 닭, 말을 키우고 있다. 고기와 우유제품을 팔고 있는 매점건물 뒤편에는 넓은 목장이 있는데 승마를 할 수도 있고 작은 연못의 오리에게 먹이를 줄 수도 있었다. 우리들은 매점에서 저온살균 처리된 우유를 마셨는데 신선하였다. 

Posted by 전점석
TAG ,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