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창원YMCA에 있으면서 동네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대중교통,자전거,보행권과 신재생에너지,기후변화,녹색창원21, 친환경 건축과 생태주거단지,투명사회,소비자문제,마을만들기등... 주민의 힘으로 더욱 살기좋은 동네를 만들고자 합니다. 전점석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2)
칼럼 경일포럼 (0)
지구온난화, 에너지 (36)
지켜야할 근대문화유산 (59)
쉽지않은 느림과 비움 (24)
존경하는 인물 (19)
마음으로 읽는 시 (14)
문화가 있는 동네 (23)
지속가능한 녹색교통 (13)
아름다운 생물종다양성 (14)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34)
친환경 건축,도시 (15)
집없는 서민의 주거복지 (12)
멋있는 공공디자인 (4)
살아 있는 하천 (16)
빛과 소금의 교회 (16)
소비자는 왕이다. (0)
일본 큐슈에서 배운다 (33)
부정부패를 없애자 (9)
Total108,503
Today3
Yesterday9

'세월호'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5.05.08 팽목항의 분향소
  2. 2015.05.06 팽목항 성당
  3. 2015.03.15 1주기를 맞이하는 세월호의 아픔과 다짐.
  4. 2015.01.23 416의 세월호
  5. 2015.01.05 진도 팽목항의 등대 (2)

팽목항에 있는 분향소와 1주기에 설치된 기억의 벽. ​

'빛과 소금의 교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의 눈물  (0) 2015.05.12
희망의 등대  (0) 2015.05.12
팽목항의 분향소  (0) 2015.05.08
팽목항 성당  (0) 2015.05.06
탈출공동체인 수석교회  (0) 2015.04.12
우상과 싸우는 교회  (0) 2015.04.08
Posted by 전점석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팽목항 성당 ​

'빛과 소금의 교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의 등대  (0) 2015.05.12
팽목항의 분향소  (0) 2015.05.08
팽목항 성당  (0) 2015.05.06
탈출공동체인 수석교회  (0) 2015.04.12
우상과 싸우는 교회  (0) 2015.04.08
십자가 없는 100주년기념교회  (0) 2015.03.15
Posted by 전점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주기를 맞이하는 세월호의 아픔과 다짐. ​

'마음으로 읽는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 찾는 사람  (0) 2015.07.27
팽목항의 설치미술  (0) 2015.05.11
1주기를 맞이하는 세월호의 아픔과 다짐.   (0) 2015.03.15
상상력의 힘  (0) 2015.01.25
세월호, 기억과 추모  (0) 2015.01.03
나무와의 대화  (0) 2014.08.17
Posted by 전점석
TAG 세월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월호의 416에 대한 감동적인 만화입니다. 가슴으로 느끼지 않는 분들에게 보여주고 싶어서 올립니다. 그리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전점석
TAG 세월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등대 왼쪽은 416을 기억하자는 표지판, 오른쪽은 하늘나라 우체통; 전체모양은 노아의 방주로 구원과 새생명을 나타냄. 기억(ㄱ)과 눈물(ㄴ)을 집모양으로 그려낸 우체함은 기도하는 두손이기도 하다. 두개의 밧줄은 떠난 자와 남은 자가 영원히 하나됨에 대한 다짐이다. 여기는 진도 팽목항.

'빛과 소금의 교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상과 싸우는 교회  (0) 2015.04.08
십자가 없는 100주년기념교회  (0) 2015.03.15
진도 팽목항의 등대  (2) 2015.01.05
성공회 성당  (0) 2014.11.10
낮은 곳을 향하신 교황.   (0) 2014.08.23
한국에 오신 교황  (0) 2014.08.17
Posted by 전점석
TAG 세월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4.14 20:23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규(세월호)



    그리움 재가 되도 너는야 내게 없네
    보고픔 산이 되도 너는야 멀고 멀어
    꿈속의 하늘 건너서 너를 보려 가노라


    하늘에 징검다리 흰 구름 딛고 가면
    너 있는 먼먼 나라 그곳에 닿을까나
    천사들 사는 그 나라 너 있는 그 나라


    불러도 대답 없고 울어도 소용없는
    이별에 너를 찾아 구만리 먼먼 하늘
    헤매어 돌고 돌면서 네 이름 부르나니


    내 새끼 내 새끼야 들리면 말해다오
    작별의 인사 없이 가버린 내 새끼야
    엄마는 너를 찾아서 하늘나라 왔단다.


    ==================================


    초를 다투며 차오르던 바닷물...
    가라앉는 1미리 1미리가 절망의 높이 이던...


    절규의 기도소리
    응답도 없이 사라져 버린 그 허망한 날에 아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