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창원YMCA에 있으면서 동네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대중교통,자전거,보행권과 신재생에너지,기후변화,녹색창원21, 친환경 건축과 생태주거단지,투명사회,소비자문제,마을만들기등... 주민의 힘으로 더욱 살기좋은 동네를 만들고자 합니다. 전점석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2)
칼럼 경일포럼 (0)
지구온난화, 에너지 (36)
지켜야할 근대문화유산 (59)
쉽지않은 느림과 비움 (24)
존경하는 인물 (19)
마음으로 읽는 시 (14)
문화가 있는 동네 (23)
지속가능한 녹색교통 (13)
아름다운 생물종다양성 (14)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34)
친환경 건축,도시 (15)
집없는 서민의 주거복지 (12)
멋있는 공공디자인 (4)
살아 있는 하천 (16)
빛과 소금의 교회 (16)
소비자는 왕이다. (0)
일본 큐슈에서 배운다 (33)
부정부패를 없애자 (9)
Total108,502
Today2
Yesterday9

같은날 두군데에서 지하련을 만났다. 한군데에서는 기억을 전시하고 있고 또다른 곳에서는 기억이 없어지고 있었다.
나는 불탄 지하련주택울 둘러보고나서 곧바로 노산동에 있는 마산문학관에서 열리는 한국 근대문학 희귀도서 자료전에 갔다. 1층 전시실 입구에 있는 창원의 문학연보에는 1940년 지하련 작품발표라고 기록되어 있고 근대문학을 설명하는 전시물에서도 일제강점기의 문인으로 지하련(1910-60)을 언급하고 있다. 창작집 도정(1948), 푸른사상에서 펴낸 지하련전집(서정자 편)이 전시되어 있고 여성이라는 잡지에 실린 일기라는 글도 있었다. ​

'지켜야할 근대문화유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구선생 시비의 수난  (0) 2015.08.09
부산 차이나타운  (0) 2015.08.09
소설가 지하련  (0) 2015.08.05
불탄 지하련주택  (0) 2015.08.04
진해 중원로타리의 육전대  (0) 2015.07.12
진해만 요새사령부 건물  (0) 2015.07.08
Posted by 전점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