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창원YMCA에 있으면서 동네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대중교통,자전거,보행권과 신재생에너지,기후변화,녹색창원21, 친환경 건축과 생태주거단지,투명사회,소비자문제,마을만들기등... 주민의 힘으로 더욱 살기좋은 동네를 만들고자 합니다. 전점석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3)
칼럼 경일포럼 (0)
지구온난화, 에너지 (36)
지켜야할 근대문화유산 (59)
쉽지않은 느림과 비움 (24)
존경하는 인물 (19)
마음으로 읽는 시 (14)
문화가 있는 동네 (23)
지속가능한 녹색교통 (13)
아름다운 생물종다양성 (14)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34)
친환경 건축,도시 (15)
집없는 서민의 주거복지 (12)
멋있는 공공디자인 (4)
살아 있는 하천 (16)
빛과 소금의 교회 (16)
소비자는 왕이다. (1)
일본 큐슈에서 배운다 (33)
부정부패를 없애자 (9)
Total110,409
Today5
Yesterday15


제주에서 삼달리는 독특한 마을이다. 성산 일출봉에서 서쪽으로 9㎞ 지점에 위치한 중산간 마을이다. 섭지코지 가는 길에 잠깐 들렀다. 두모악이 마을 입구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제주문화예술재단이 후원하고 아트창고가 마을 전체를 디자인하였다. 마을지도를 보면 삼달곳간 갤러리 쉼과 문화곳간 갤러리 시선 등 갤러리가 두 군데이고 작은 도서관, 카페, 쉼터가 있는 아담한 마을이다. 김영갑 갤러리를 들렸다가 삼달곳간 갤러리에서 자전거를 빌려서 한바퀴 돌면 재미있을 것 같다.

 아쉽게도 나는 삼달곳간 갤러리만 들렸었다. 평범한 감귤창고를 깨끗하게 단장해 놓았다. 우리 부부가 들린 5월 21일에는 <하얀 바다>라는 주제의 사진전이 열리고 있었다. 실내 천정의 목구조가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다. 비어있는 창고 건물을 재활용하여 마을 만들기에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문화곳간 갤러리에서도 그림전시회가 진행되고 있는 것 같았는데 가보지 못했다.


 

Posted by 전점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