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창원YMCA에 있으면서 동네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대중교통,자전거,보행권과 신재생에너지,기후변화,녹색창원21, 친환경 건축과 생태주거단지,투명사회,소비자문제,마을만들기등... 주민의 힘으로 더욱 살기좋은 동네를 만들고자 합니다. 전점석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3)
칼럼 경일포럼 (0)
지구온난화, 에너지 (36)
지켜야할 근대문화유산 (59)
쉽지않은 느림과 비움 (24)
존경하는 인물 (19)
마음으로 읽는 시 (14)
문화가 있는 동네 (23)
지속가능한 녹색교통 (13)
아름다운 생물종다양성 (14)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34)
친환경 건축,도시 (15)
집없는 서민의 주거복지 (12)
멋있는 공공디자인 (4)
살아 있는 하천 (16)
빛과 소금의 교회 (16)
소비자는 왕이다. (1)
일본 큐슈에서 배운다 (33)
부정부패를 없애자 (9)
Total110,409
Today5
Yesterday15



 ......................처음에는 <창원에서 지역운동하기>라는 제목으로 한권을 낼려고 했는데 편집과정에서 책의 두께 때문에 두권으로 늘어나면서 사진을 넣었다. 모두 <진주에서 지역운동하기>의 연장선상에 있는 내용이다. 한권은 <환경수도로 가는 길>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환경수도가 되기 위해서 반드시 고쳐져야 될 부분이라고 생각하는 과제들이다. 그리고 청사진 뿐만 아니라 주민참여의 과정에 관한 것도 중요하게 다루었다. 주로 신문 칼럼과 정기간행물에 실렸던 글을 모았다. 따라서 그 시점에서는 커다란 쟁점이었고 나름대로 대안을 제시하고자 노력하였지만 세월이 흐른 지금에는 여러 가지 부족한 점이 눈에 띈다. 그러나 별다른 수정없이 미흡한대로 그냥 싣는다. 다만 신문칼럼은 제한된 지면 때문에 축소된 부분이 있었는데 이런 경우에는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 원고 초안을 수록하였다. 또 한권은 <갈등을 넘어 화해로 가는 길>이라는 제목으로 크고 작은 지역현안에 관한 내용을 모았다. 갈등은 어느 조직이든 계속해서 발생한다. 따라서 과거의 경험을 거울삼기 위해서 정리하였다. 대개는 이해당사자간의 역학관계가 비슷해질 정도로 무르익어야 조정단계로 접어들게 된다. 이 부분이 우리의 인내심을 필요로 한다. 대부분 직접 참여한 사례를 정리하였다. 그렇기 때문에 더 중요한 현안임에도 불구하고 빠져있는 것은 전적으로 나의 한계 때문이다. 어떤 일은 앞장 섰고, 또 어떤 일은 옆에서 거들었다. 자료를 정리하면서 아전인수를 하지 않고 최대한 객관화 할려고 노력하였으나 미흡한 부분이 많은 것 같다. 어떤 해석이나 사족을 붙이지 않고 그냥 기록만 하는 것도 무척 힘들었다. 이 과정에서 박태순 소장, 이상용 실장, 김영만 대표, 조유묵 처장의 검토의견은 크게 도움되었다. 함께 했던 많은 이들의 마음고생을 기억하면서 가능한 한 사실에 근거할려고 하였다. 창원에서 활동한 지난 9년의 세월이 소롯이 담겨있는 9권의 수첩과 먼지 쌓인 자료화일이 없었다면 엄두도 내지 못했을 것이다.  

 흔히 우리 지역에는 기록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앞으로 나가기가 바빠서 지나온 발자취를 더듬어 보는 여유가 부족하기도 하다. 시민단체도 예외는 아니다. 그러나 지역운동의 진행과정을 살펴보는 것은 객관적인 평가를 위한 자료일 뿐만 아니라 잘잘못을 되짚어보는 자기성찰의 기회이기도 하다. 그렇기 때문에 사실기록만으로도 꼭 필요하다는 생각에서 출판을 하게 되었다. 다만 책이 출판되기도 전에 미리 주문해주신 많은 분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까봐 걱정이 된다.

 원고교정을 거들어 준 녹색창원21의 신재경 간사, 마산YMCA의 이윤기 부장 그리고 알아보기가 쉽지 않은 초고를 다듬어주고 출판기념회를 준비하는 창원YMCA 유현석 부장설은정 간사의 도움이 컷다. 그리고 책을 출판 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여주신 푸른복지출판사의 양원석 사장과 출판기념회를 열기로 결정한 창원YMCA 이사회와 차정인 이사장에게도 감사드린다. 


2011년 7월, 퇴임 5개월을 보내면서

전점석

Posted by 전점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09 14:44 BlogIcon 해찬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다시금 <진주에서 지역 운동하기>를 읽고 있습니다. 진주YMCA가 진주시민사회에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열정을 다한 사무총장님의 노력에 감사합니다. 진주에서 창원으로 옮겨가실 때 무척이나 서운하더군요. 덕분에 창원시민들은 좋겠지만...
    아무쪼록 조만간 <창원에서 지역운동하기>도 일독할 참입니다.
    늘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_ 진주시민

  2. 2011.08.16 18:49 신고 BlogIcon 전점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여러가지로 부족한 책인데 일독하신다니 감사합니다. 그동안 진주에서는 더 많은 분들이 열심히 활동하는 것 같아서 항상 든든하게 생각하고 있답니다.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