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창원YMCA에 있으면서 동네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대중교통,자전거,보행권과 신재생에너지,기후변화,녹색창원21, 친환경 건축과 생태주거단지,투명사회,소비자문제,마을만들기등... 주민의 힘으로 더욱 살기좋은 동네를 만들고자 합니다. 전점석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0)
칼럼 경일포럼 (0)
지구온난화, 에너지 (36)
지켜야할 근대문화유산 (59)
쉽지않은 느림과 비움 (24)
존경하는 인물 (19)
마음으로 읽는 시 (14)
문화가 있는 동네 (23)
지속가능한 녹색교통 (13)
아름다운 생물종다양성 (14)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32)
친환경 건축,도시 (15)
집없는 서민의 주거복지 (12)
멋있는 공공디자인 (4)
살아 있는 하천 (16)
빛과 소금의 교회 (16)
소비자는 왕이다. (0)
일본 큐슈에서 배운다 (33)
부정부패를 없애자 (9)
Total108,103
Today0
Yesterday8

Apple | iPhone 4 | 2011:05:29 17:10:03


왼쪽 사진은 진해구 명동의 해양공원에 세워져 있는 것인데 못쓰는 프로펠라를 친절한 설명서와 함께 세워 놓았다. 이곳을 찾아오는 많은 가족들이 걸음을 멈추고 신기하게 바라본다.
오른쪽 사진은 홍콩의 구룡에 가면 페리터미널 앞에 있는 헤리티지에 세워져 있는데 못쓰는 배에서 떼낸 돝이다. 두에 보이는 건물은 문화센터이다. 낡은 배를 버릴 때 같이 버려도 될텐데 만 떼어내어 친절한 설명서와 함께 이곳에 세워 놓았다. 헤리티지를 찾는 많은 관광객들이 신기하다는 듯 발걸음을 멈추고 구경한다.
볼거리는 전혀 새로운 것에서 찾을 수도 있지만 오히려 너무나 낯익은 것에서 새로운 발견을 할 수도 있음을 보여준다. 말하자면 쓰레기에 영혼을 불어 넣은다고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발상은 경기도 가평에 있는 남이섬에서도 많이 볼 수 있다. 창원시를 살기좋은 마을로 가꾸는 방법을 생각할 때에도 진지하게 그리고 새로운 눈으로 낯익은 우리 주변을 바라 볼 필요가 있다. 
Posted by 전점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