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창원YMCA에 있으면서 동네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대중교통,자전거,보행권과 신재생에너지,기후변화,녹색창원21, 친환경 건축과 생태주거단지,투명사회,소비자문제,마을만들기등... 주민의 힘으로 더욱 살기좋은 동네를 만들고자 합니다. 전점석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35)
지구온난화, 에너지 (36)
지켜야할 근대문화유산 (59)
문화가 있는 동네 (22)
지속가능한 녹색교통 (13)
아름다운 생물종다양성 (14)
존경하는 인물 (17)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32)
친환경 건축,도시 (15)
집없는 서민의 주거복지 (12)
멋있는 공공디자인 (3)
빛과 소금의 교회 (16)
살아 있는 하천 (16)
마음으로 읽는 시 (14)
쉽지않은 느림과 비움 (24)
소비자는 왕이다. (0)
부정부패를 없애자 (9)
청소년이 주인이다 (0)
08년 독일 방문 (0)
일본 큐슈에서 배운다 (33)
Total95,617
Today4
Yesterday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날인 28일, 일본에서의 마지막 날이다. 아침 일찍 식사를 마치고 발걸음을 재촉하였다. 우리가 버스를 타고 출발할 때 여관에서 일하시는 할머니들이 문앞에 공손히 서서 우리가 보이지 않을 때까지 손을 흔들고 있었다. 후쿠오카에 도착해서는 먼저 여객선 터미널로 갔다. 왜냐하면 창원대학교 배성근교수가 먼저 귀국해야 될 사정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배웅하다가 보니까 신한은행 간판이 보였다. 나는 출국할 때에 미처 환전을 못했었다. 내가 불편할까봐 이종훈사무처장이 첫째 날 저녁에 5,000엔을 빌려줘서 그동안 잘 쓰고 있었다. 은행 간판은 보았지만 일요일이어서 안할까봐 걱정했는데 찾아가보니까 정상업무를 하고 있었다. 마지막 날이긴 하지만 필요할 것 같아서 40만원을 엔화로 환전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들은 태재부로 가는 도중인 오전 10시경 일본관광공사가 운영하는 후쿠오카면세점에 들렀다. YMCA직원들에게 줄 약간의 선물을 구입한 다음 면세점 주변을 거닐어 보았다. 길 건너편 골목 안쪽에는 자그마한 신주가 모셔져 있었으며 그 옆에는 생수를 파는 자판기가 크게 설치되어 있는데 제목이 <水 의 驛>이라고 적혀 있으며 비치되어 있는 홍보물에는 역침투법(RO)에 의해 물에 함유되어 있는 불순물을 100% 제거한 살아 있는 물, 眞水라고 선전하고 있었다. 조금 아래로 내려와 보니 <어린이를 지키는 집>이라는 간판이 미용실 입구에 걸려 있었다. 어린이 유괴를 방지하기 위한 것 같았다.

 학문의 신을 모시는 태재부의 천만궁으로 가는 도중에 창밖으로 무심코 버스정거장을 보았는데 긴의자에는 버스요금이 100엔이라고 크게 적혀 있었다. 아마 시내 순환버스에만 적용되는 요금인데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시책인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전점석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