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창원YMCA에 있으면서 동네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대중교통,자전거,보행권과 신재생에너지,기후변화,녹색창원21, 친환경 건축과 생태주거단지,투명사회,소비자문제,마을만들기등... 주민의 힘으로 더욱 살기좋은 동네를 만들고자 합니다. 전점석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35)
지구온난화, 에너지 (36)
지켜야할 근대문화유산 (59)
문화가 있는 동네 (22)
지속가능한 녹색교통 (13)
아름다운 생물종다양성 (14)
존경하는 인물 (17)
살기좋은 마을만들기 (32)
친환경 건축,도시 (15)
집없는 서민의 주거복지 (12)
멋있는 공공디자인 (3)
빛과 소금의 교회 (16)
살아 있는 하천 (16)
마음으로 읽는 시 (14)
쉽지않은 느림과 비움 (24)
소비자는 왕이다. (0)
부정부패를 없애자 (9)
청소년이 주인이다 (0)
08년 독일 방문 (0)
일본 큐슈에서 배운다 (33)
Total82,802
Today15
Yesterday14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 8월 25일 사림동에 있는 창원역사민속관을 둘러 보다가 뜻밖에도 마산 삼광청주공장을 만났다. 반갑기도 하고 어이가 없기도 하였다. 최근에 개관한 역사민속관 1층에 가면 <근대도시로의 발전>이라는 제목의 전시공간에 지난해 철거된 마산 중앙동의 삼광청주공장 건물사진이 전시되어 있다. 사라진 삼광청주공장이 분명코 근대문화유산임을 확인할 수 있어서 반가웠던 것이다. 그러나 지난해 주민들이 보존, 활용을 요구했을 때에는 행정기관에서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다가 이제와서 역사민속관에 전시해 놓은 게 보는 이의 마음을 더욱 허전하게 만든다. 물론 모르는 사람이 보면 마치 오래전에 없어진 문화유산이라고 오해할 것 같다.



아래 사진은 지난해 11월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건축문화제에 전시된 공모작품이다. <돌아가다, 움직이다, 살아있다>라는 제목으로 마산 주조공장인 삼광청주공장의 회복 및 재생방안을 제시한 경남대학교 학생들의 작품이다. 방치된 문화유산에 생기를 불어넣기 위한 노력이었다. 사라질 문화유산에 대한 젊은 대학생들의 사랑과 연민이 담겨있다. 철거를 막아내지 못한 지역민의 한사람으로서 자괴감과 미안함을 느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전점석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